자유게시판

들이잡전

최근 댓글

진바실 농사력


Follow ykwoo3 on Twitter

이런 내 맘과는 달리

농사일보 조회 수 25706 추천 수 0 2013.02.22 15:37:25
 2월 하순. 매실 꽃눈이 여전히 움츠렸다. 그런 놈들 가지에 톱을 대자니 좀 미안하다. 덜렁 팔이 하나 떨어져 나가며 희, 푸릇하게 난 생채기가 얼마나 에일까? 날카로운 전지가위에 잘려나가는 손가락들은 또 얼마나 아플까? 한겨울 추위에 맨몸으로도 서 있기 힘든 판에  밭주인들의 서슬 퍼런 난도질, 날벼락에 말 못하는 그 가슴은 또 얼마나 미어질지......

 이런 내 맘과는 달리 아내는 인정사정 볼 것 없다는 식으로 우락부락 대거리에 여념 없다. 썰고, 째고, 비틀기를 마다하지 않는다. 진정 눈매나마 보드랍기를! 가히 돌격부대 하나는 됨직한 자세와 거친 숨결로 잠시 쉬는 법도 없이 저보다 큰 나무의 숨통을 쥐락펴락 한 나절.

 그 사이 나도 별 다를 것 없었다. 나도 똑 같은 놈이다. 아니 그도 모자라 엔진 톱을 들고 소리도 요란하게 참나무 여럿을 뎅겅뎅겅 뭉텅뭉텅 도막냈으니 더한 놈이다. 아내는 ‘이런 내 맘과는 달리’ 나를 텍사스 전기톱 연쇄 살인마라 여겼을지도 모를 일이다.

 무릇 아내와 나는 들과 산에 나는 것들을 줍거나, 따서, 또는 캐서 먹는 것을 즐긴다. 채취 식생활을 즐기는 것이다. 여북하면 우리 자급용 텃밭에는 거름도, 무엇도 주지 않는다. 죽을 동 살 동 겨우 살아만 있는 상추며 배추, 기타 쌈 채소, 토마토, 참외, 수박을 거두어 먹는 쾌감은 어디에 비할 바 없다.(이걸 사디즘이라 제발 부르지 말기 바란다. 전문용어로 자연농법이라고 한다.) 지난 해 여름 먹다 냉장고에 처박아 둔 수박이 아직도 껍질만 쭈그러들었을 뿐 그 속살은 여전히 싱싱하다면 누가 믿을까, 우리 부부 말고.

 우리 부부의 운명이 얄궂어서인지 이런 채취로는 농가경영이 어렵다. 산 입에 거미줄 치기에 딱 알맞다. 거짓말 보태서 죽도록 농사를 지어도 농가경제는 범 농민의 차원에서 오뉴월 가뭄을 넘지 못하는 형국일진대, 저기 말없이 겨울을 지키고 선 뿌리 깊은 놈들을 고문, 닦달하지 않고서는 여름 수확의 풍요를 기대할 수 없다. 그러니 톱에, 가위에, 낫까지, 필요하다면 도끼마저 들지 않을 도리가 없는 것이다.

 사연이 그러하니 ‘이런 내 맘과는 달리’ 이렇게 외칠 수밖에 없다. 덤바우, 족쇄 찬 죄수 같은 나무들아! 아직 멀었다. 이제 시작일 뿐이다. 그리고 비겁하게 엎드려 기회만 엿보고 있는 풀 족속들도 덩달아 들어라. 오늘 예초기 고치려고 가지고 나왔다. 얼마 안 남았다. 고개만 내밀어 봐라.
 기타 등등.


산이

2013.02.22 23:13:51
*.224.23.162

맘이 급해 막상 밭에 들었는데..

거긴 아직 한겨울 그대로 였다. 시내에서 지내기엔 너무 늦은듯 해서 조급 했는데...


찬바람을 거스르며 매실 나무 전지도 하고, 늦은 듯 했던 표고버섯목 참나무도 자르고..

빨리 집에 가고 싶어 하는 울 남편 냇가 뒤지기도 도와주고????

한마리 보였던 그놈은 기어이 돌려 보냈다..


아직도 봄이 오지 않은 그곳..겨울이면 언제나 빨리 봄이 오길 기다려지는 거기..

생각만으로도 그리워 지는 덤바우다.

지니

2013.02.26 20:57:41
*.183.73.204

벌써~~~~ 밭에 나왔어요~~~? 아직 겨울인데... 땅이 얼어서... 더 녹아야 하는거 아닌가 몰라. 부지런한 '산이' 덕분에 애궂은 '들이'님이...ㅋㅋㅋ 고생이 많습니다.  매실나무 전지를 ..... 거참..... 넘 어려워서..... ㅉㅉㅉ 올해도 5그루중에서 따아악 20개 매실알 얻을거 같은 예감이 듭니다. 올해는 표고버섯도 도전하신다고하니...... 기대가 엄청된답니다. 이그누님 연장포스가.... 영~~~ 어슬퍼서 맘이 짠~~~합니다. 조심 또 조심하시어요~~~~*_* 안간리 선무당 지니올림.

들이

2013.02.26 22:43:12
*.224.23.248

그러게요. 내가 봐도 어설퍼서...ㅋㅋ 힘은 또 얼마나 드는지, 원. 선무당 아니신데요?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7 덤바우잡설 페이스북을 그만 둔 사연 들이 2014-09-14 14120
266 덤바우잡설 소쩍새가 울었다 들이 2014-04-19 14312
265 덤바우잡설 들, 안녕하십니까? 들이 2013-12-20 14291
264 덤바우잡설 이거 돼지고기 맞아? file [1] 들이 2013-11-27 19967
263 농사일보 자두야, 내년에 보자 file 들이 2013-07-02 18209
262 농업인과의 대화 이것은 또 다른 첨성대 file 들이 2013-06-11 12196
261 덤바우잡설 나물 전성시대 file [2] 들이 2013-04-23 78577
260 덤바우잡설 모래밭 진주는 가짜다 file 들이 2013-04-07 17229
259 농사일보 봄치레 file [4] 들이 2013-03-30 25442
258 농업인과의 대화 쪽빛 누리를 꿈꾸는 은빛 귀촌 들이 2013-03-09 13335
257 덤바우잡설 취중 農談 file [2] 들이 2013-03-04 21283
» 농사일보 이런 내 맘과는 달리 file [3] 들이 2013-02-22 25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