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들이잡전

최근 댓글

진바실 농사력


Follow ykwoo3 on Twitter

봄치레

농사일보 조회 수 27350 추천 수 0 2013.03.30 09:08:06
나무든 풀이든 꽃을 피울 때에는 젖 먹은 힘까지 쥐어짠다고 한다. 봄꽃은 대개 겨우내 체내에 모아두었던 기운만으로 틔우는 것이므로 그 안간힘이 더욱 극적이다. 특히 지난 해 모든 게 더뎌 뿌리에 담아둔 것이 별로 없는, 체구도 작아 맥없어 보이는 놈들의 꽃에는 간절함을 넘어서는 처절함마저 서려있다. 물오르는 가는 줄기가 꽃샘추위에 얼어 목숨을 버릴 지도 모르는 엄중한 상황에 놓여 있는 것이다. 그럴수록 더욱 필사적이어서 잘된 놈들보다 먼저 피어서 혹독한 제 삶의 미래를 시린 눈으로 바라본다. 그리 보인다.

농사꾼 역시 이맘때면 뼈마디가 에이도록 힘주어 쥐고, 잡고, 메고, 들치고, 파고, 뒤집어야 한다. 그래서 꽃을 보는 심사가 남다르다. 덤바우에서 꽃봉오리를 송이로 모으는 산괴불주머니는 과수에 유황을 치라는 신호다. 미안하지만 나무에 꽃 피기 전에 월동 병해충을 잡아야 한다는 말이다. 또 한두 놈 일어서는 냉이 꽃대가 온 밭에 지천으로 피기 전까지 밭갈이를 마치고 거름도 미리 주어야 한다.

윤달이 끼었던 지난해와는 달리 겨울과 봄의 교체가 비교적 순하다. 사람 눈으로 보기에 정상적이다. 조금은 아쉬우나 물도 풍부한 편이고, 일교차도 적당하다. 장기예보로 보아 고온다습한 늦봄과 여름이 될 전망이지만, 걱정은 그 때 일이다. 지금은 그저 몸으로 몸을 부려가야 한다. 이것이 농사짓는 이들이 봄을 맞는 인사치레, 체면치레 아니겠는가.


가장 이른 꽃차, 생강나무꽃이다

봄을 먹어야...냉이콩나물밥 

특수 친환경 유황합제ㅋㅋ, 효험이 기대된다

언제보아도 할머니스러운 할미꽃

양지꽃에 드리운 농사꾼의 그림자

쓴맛의 정수, 바위에 붙은 고들빼기

노랗기도 한 버들강아지

곧 일어설 와송

오늘의 주인공, 산괴불주머니

가을에서 겨울 그리고 봄까지 풍상을 온몸으로 받아내고 나서 피어난 도토리?

Baker

2013.04.16 02:09:22
*.52.33.161

제가 제일 좋아하는 할미꽃을 여기서 보네요.  학교 갔다 오는 길에 보면 길가에 피어있곤 했는데..버들강아지 여기선 돈주고 사야되는데 ..그땐 이것들의 소중함을 모른체 그냥 지나치며 살았네요.

들이

2013.04.23 11:49:53
*.182.246.134

요즘 할미꽃이 몸에 좋다는 말 때문에 외부 사람들이 들어와 마구 캐어갑니다. 왜들 그러는지... 소중함을 몰라서 그러는 건지, 워낙 그렇게들 사는지...쯧ㅋㅋ

Baker

2013.04.28 07:42:15
*.52.33.161

몸에 좋다는 소리만 들으면 싹쓸이 하는 사람들 정말 싫네요. 까치밥 준다고 감도 몇 개씩 남겨 두는 풍속은 어디로 갔는지...한번씩 고향 들릴 때 마다 점점 황폐화된 모습을 볼 때마다 마음 한구석이 짠하더군요.

운영자

2013.05.03 08:45:05
*.182.246.134

워낙 건강을 위협하는 요즘 환경이라 이해는 합니다만, 그저 산 약초 몇 뿌리 먹는다고 불로장생 하는 것도 아니고...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7 덤바우잡설 페이스북을 그만 둔 사연 들이 2014-09-14 15564
266 덤바우잡설 소쩍새가 울었다 들이 2014-04-19 15663
265 덤바우잡설 들, 안녕하십니까? 들이 2013-12-20 15550
264 덤바우잡설 이거 돼지고기 맞아? file [1] 들이 2013-11-27 21603
263 농사일보 자두야, 내년에 보자 file 들이 2013-07-02 20040
262 농업인과의 대화 이것은 또 다른 첨성대 file 들이 2013-06-11 14016
261 덤바우잡설 나물 전성시대 file [2] 들이 2013-04-23 88332
260 덤바우잡설 모래밭 진주는 가짜다 file 들이 2013-04-07 18803
» 농사일보 봄치레 file [4] 들이 2013-03-30 27350
258 농업인과의 대화 쪽빛 누리를 꿈꾸는 은빛 귀촌 들이 2013-03-09 14295
257 덤바우잡설 취중 農談 file [2] 들이 2013-03-04 22815
256 농사일보 이런 내 맘과는 달리 file [3] 들이 2013-02-22 27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