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들이잡전

최근 댓글

진바실 농사력


Follow ykwoo3 on Twitter

봄이 오는 순서

덤바우잡설 조회 수 12570 추천 수 0 2012.03.24 09:15:59
 봄은 우선 호호 백발이 된 겨울을 새벽 삼아 온다. 온 산과 들이 여전히 안방마님, 겨울의 몫임을 선선히 인정하는 자세로 예의바르게, 조신하게 스치듯 들르는 과객처럼 물 사발에 한 모금 입 적시고 짧은 해를 타고 총총 가듯이 온다. 신중하여 감히 언 땅은커녕 허공에 대고 입김 한번 뿜는 법 없이 겨울의 영토에 대한 존경을 잃지 않는다. 어느 계절보다 봄은 시간의 흐름에 몸을 맡길 뿐 결코 제 의지를 관철하려 들지 않는다. 다소곳한 어느 여염집 처녀의 손 매무새처럼 부드럽고, 착하게 그리고 겨울에 진력이 난 모든 것들을 쓰다듬으며 숨을 고른다.



 그러나 봄의 흐린 살 냄새만으로도 산과 들은 바쁘다. 어둔 흙속에 웅크렸던 온갖 들풀의 뿌리는 진작 맺어 두었던 움을 어쩌지 못해 노심초사고, 따스한 햇살에 꽃눈, 잎눈을 부풀려 놓은 나무들도 안절부절 한다. 이렇듯 겨울과 봄의 틈바구니에서 전전긍긍 하는 무리가 있는 반면 바람과 물은 제 세상이다. 꽁꽁 얼었던 물길의 족쇄를 푼 개울물은 제 낯빛이 파래지도록 저 아래로 줄달음친다. 그에 질세라 바람은 흐르는 물에 제 몸을 새기는 걸로도 모자라 허공에 물을 훅훅 흩뿌리기까지 한다. 그런 요동에 덩달아 짝 찾는 개구리들의 아귀 함성이 소란하고, 몸채비도 덜 끝난 산새들은 높이, 더 높은 울음을 청명한 하늘에 금 가도록 운다.



 농사꾼이야 어쩌겠는가? 그저 바라건대 호호 백발 겨울이 망령 나서 이윽고 푸를 산과 들에 된서리로 되살아나지 않기를, 부디 그러기를, 그리하여 짙은 푸름의 여름 속으로 묵묵히 걸어 들어갈 수 있게 되기를. 제 힘으로 되지 않는 일은 다만 바라고, 바라고 또 바랄 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43 농사일보 새 밭에 거는 기대 - 2010 년 3월 22일 [4] 들이 2010-03-23 17999
242 농사일보 소리, 소리, 소리들 - 2010년 10월 14일 들이 2010-10-15 17977
241 농사일보 봄바람에 훨훨 file 들이 2011-03-30 17890
240 농사일보 저 아름다운 사진 속으로 걸어 들어가…… - 2010년 10월 24일 들이 2010-10-24 17827
239 농사일보 손에 돈을 쥐기 전까지는 - 2009년 11월 14일 [2] 들이 2009-11-17 17678
238 농사일보 요염한 울음이 봄을 깨우다 file 들이 2011-03-08 17628
237 덤바우잡설 다리 밑의 각선미 file 들이 2011-08-08 17362
236 농사일보 몸이 둘이 아니라 다행이다 - 2011년 4월 3일 file 들이 2011-04-03 17264
235 농사일보 삼월과 사월 사이 - 2010년 4월 12일 [1] 들이 2010-04-13 17247
234 덤바우잡설 밭이나 갈자 file 들이 2012-06-05 17166
233 농사일보 감쪽같이 푸른 하늘 - 2010년 5월 30일 [1] 들이 2010-05-31 17119
232 덤바우잡설 전국농민대회가 있던 날 [2] 들이 2009-11-18 17114